• 홈
  • slash
  • 당신이 찾았던 말씀
  • slash
  • 오늘의 지혜 말씀

삶의 방향되어

 

 

동상이몽이라는 속담이 있듯이 아무리 같은 공간에 있더라도 생각이 같지 않으면 따로 있는것과 마찬가지입니다. 하늘의 생각과 같게 해주는 정명석 선생의 잠언입니다.

 

 

1. 하나님은 하나님을 생각하는 자를 하나님을 쳐다보는 자로 보신다. 고로 그때 말씀하신다.

 

2. 성자주님은 성자주님을 생각하는 자를 성자주님을 쳐다보는 자로 보신다. 고로 그때 말씀하신다.


3. 성령님은 성령님을 생각하는 자를 성령님을 쳐다보는 자로 보신다. 고로 그때 감동을 주시며 말씀하신다.

 

4. 주는 주를 생각하는 자를 주를 쳐다보는 자로 보신다.

 

5. ‘생각의 눈’이다. ‘마음의 눈’이다. 생각하는 것이 쳐다보는 것이다. 생각하는 것이 만나는 것이다. 생각하는 것이 사랑하는 것이다.


6. ‘육신 세계’에서는 ‘눈’으로 보지만, ‘정신 세계, 영의 세계’에서는 ‘생각의 눈, 마음의 눈’으로 본다.

 


[오늘의 기도] 사랑하는 주님, 생각의 눈을 떠 항상 주를 품고 살겠나이다 아멘.

 

 


jmsjmscgm@gmail.com
기독교복음선교회

 

♥ 연관글 보기 - 생각이 거리다 생각 따로 몸 따로 살면 허무하고 공허하다​

 

번호 제목 날짜
547 기도하면, 자기 각오와 생각이 ‘실체’가 되어 행해진다 2016.12.05
546 행하면 변화되어 목적이 이루어진다 2016.12.05
545 항상 지금 현재 진행하는 이때에 잘하기다. 2016.12.05
544 ‘거리 없는 사랑’이 ‘회복된 사랑’이다 2016.12.02
543 하나님은 자신이 창조한 ‘만물’을 ‘글과 말’로 사용하신다 2016.12.02
542 ‘생각’이 움직여야 ‘몸’도 움직인다 2016.12.02
541 천국에 가는 것도 지옥에 가는 것도 주인은 ‘자기’다 2016.11.27
540 인생은 ‘자기 행위의 결과’에 처해 살아간다 2016.11.27
539 ‘모든 일’을 물이 새 나가지 않게 하듯 해라 2016.11.27
538 꼭 기도해라 말씀을 듣고 실천해라 2016.11.27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