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slash
  • 당신이 찾았던 말씀
  • slash
  • 오늘의 지혜 말씀

삶의 방향되어

 

몸에 피로가 쌓였을 때 마음먹고 푹 쉬어도 피곤이 가시지 않을 때가 있습니다. 이는 우리의 뇌가 피곤하다고 인식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에 대한 정명석 선생의 잠언입니다.

 

 

1. ‘손발’이 피곤한 것이 아니라 ‘뇌’가 피곤한 것이다.


2. ‘손발’이 잘못 인식한 것이 아니라 ‘뇌’가 인식을 잘못한 것이다.

 

3. ‘뇌’는 보는 대로, 듣는 대로 인식한다.

 

4. 보고 들어 ‘뇌’에 저장된 것은 ‘판단하는 과정’을 거치게 된다.

‘뇌의 판단’을 통해 결정하고, 그때부터 쓰고 행하게 된다.

 

5. 보고 들은 것을 판단하지 않고 분별하지 않고 받아들이면, ‘문제’가 일어난다.

 

6. 보고 들은 것은 ‘뇌’라는 그릇에 담아, 바로 분별하고 확인하고 판단해야 된다.

판단하기 전에는 보고 들은 것을 그대로 받아들이면 절대 안 된다.



 [오늘의 기도] 사랑하는 주님, 보고 들은 것을 정확하게 판단하는 능력을 주소서 아멘.

 

 

jmsjmscgm@gmail.com
기독교복음선교회


♥ 연관글 보기 - '꼭 할일'은 잘 판단하고 꼭 해야 된다

 

번호 제목 날짜
437 비가 오나 눈이 오나 감사해라 때에 따라 행하시는 하나님이시다 2016.07.31
436 ‘육적인 생각’이 먼저 오고 ‘영적인 생각’은 나중에 온다 2016.07.28
435 ‘수고와 노력 없이 인생을 쉽게 사는 자’는 얻는 것이 없다 2016.07.28
434 ‘성자주님’을 우선으로 하여 싸워서 차지해야 ‘금메달’이다 2016.07.28
433 단순하게 살면 가치 없이 살아가게 된다 2016.07.24
432 생각을 잘 하고 늘 확인하고 행해라 2016.07.24
431 영과 육, 양단 세계의 삶이다. 2016.07.24
430 주는 주를 생각하는 자를 주를 쳐다보는 자로 보신다 2016.07.23
429 자세히 보고 알고, 관계성을 맺을 때 사랑을 주고받게 된다 2016.07.23
428 천지창조의 기본형은 ‘원’이다 2016.07.23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