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slash
  • 당신이 찾았던 말씀
  • slash
  • 오늘의 지혜 말씀

삶의 방향되어

주일말씀

하나님께 나아갈 때는 ‘사랑’으로만 가까이 가게 된다

하나님의 사랑은 바다와 같아서 사랑으로 다 받아들이십니다. 이에 대한 정명석 선생의 잠언입니다.

 

 

1. 이성의 사랑뿐 아니라 보편적인 사랑을 볼 때, 자기를 미워하는 자가 있으면 그가 자기에게 가까이 오는 것을 싫어하고,

자기를 사랑하는 자가 있으면 가까이 올 수 있도록 해 준다. 사랑해야 가까이 갈 수 있다.

 

2. 사람들을 보면 누가 자기를 사랑하면 그것을 싫어하기도 하지만,

하나님은 바닷물과 같아서 사랑하면 싫어하지 않으시고 다 받아들이신다. ‘사랑’으로 다 받아들이신다.

 

3. 그래서 하나님께 나아갈 때는 영계든지, 육계든지 ‘사랑’으로만 가까이 가게 된다.

‘사랑’이 없이는 하나님께 가까이 갈 수 없다.

 

4. ‘충성과 열심과 회개와 전도’ 등 – 이런 것들은 ‘사랑을 위한 핵의 과정’이다.

곧, ‘핵이 되는 사랑의 열매’를 맺기 위해서 행하는 것으로 나무의 뿌리들과 같다.

나무를 키울 때는 여러 가지 퇴비도 하고, 가지치기도 하고, 그리고 소독도 해 주듯이,

‘사랑’이라는 열매를 맺기 위한 하나의 과정이라는 것이다.

 

5. 항상 ‘사랑의 세계’를 근본으로 해야 된다.

 

6. ‘하나님께서 불꽃같이 쳐다보시는 데’에는 두 가지 이유가 있다.

하나는 ‘심판’하기 위해서다. 파악해야 되니 불꽃같이 쳐다보신다.

그리고 또 하나는 ‘사랑의 눈’으로 쳐다보신다.

‘사랑하는 사람’이 있으면, 하나님은 그 지역을 불꽃 같은 눈으로 쳐다보신다.


7. 우스 땅에는 ‘욥’이 있었다. 그래서 하나님은 늘 그곳을 쳐다보시고, 또 아브라함 때는 아브라함이 있는 곳을 쳐다보시고,

또 예수님을 보내시고는 늘 독생자를 쳐다보듯 예수님을 쳐다보셨다.

그로 인해 지구 전체를 쳐다보셨다.

 

8. ‘사랑하는 사람’에게 눈이 간다. 많은 사람들이 있어도, 자기가 사랑하는 사람이 어디 있는지 찾는다.

하나님도 그러하시다. ‘사랑하는 자’가 있으면, 그를 쳐다보시고, 그 지역을 쳐다보신다.

 


[오늘의 기도] 사랑하는 주님, 주님의 눈길이 머무는 사람이 되길 원합니다 아멘.

 

 

 

 

jmsjmscgm@gmail.com
기독교복음선교회

 

 

 

 

 

연관글 보기 - 주의 심정을 알아라 그 지식을 가져라​

 

정명석 선생의 주일 수요 설교에서 발췌했습니다.

 

번호 제목 날짜
1282 날마다 ‘근신하는 생각’이다. ‘조심하는 생각’이다 2019.04.24
1281 전능자의 만족을 채워야 하나님은 움직이신다 2019.04.23
1280 하나님과 성령과 주님께 감사하라 2019.04.22
1279 영의 세계는 ‘오직 기도’로만 깨달아 알게 된다 2019.04.20
1278 ‘절대성의 원칙’을 두고 행해야 이루어진다 2019.04.19
1277 분별하고 살라 2019.04.18
1276 하나님을 사랑하고 성령님을 사랑하고 주를 사랑하는 것으로 낙을 삼고 살아라 2019.04.17
1275 ‘감사’에 대한 것도 생각을 해야 안다 하나님께 감사하고 성령님께 감사하라 2019.04.16
1274 주를 믿고 따르면 표적이 일어난다 2019.04.15
1273 하나님을 사랑하면 허무를 느낄 수 없다 2019.04.13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