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slash
  • 당신이 찾았던 말씀
  • slash
  • 오늘의 지혜 말씀

삶의 방향되어

주일말씀

‘기도’와 ‘대화’는 다르다

사람사이에 대화가 오갈 때는 서로를 가깝게 느끼듯이 하나님과도 가까울 때 대화할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한 정명석 선생의 잠언입니다.

 

 

1. ‘기도’와 ‘대화’는 다르다. ‘기도’는 혼자 하는 말이고, ‘대화’는 서로 주고받으며 말하는 것이다.

‘대화’는 가깝게 대하는 마음이고, ‘기도’는 멀리 대하는 마음이다.

 

2. 사람이 서로 만나서 이야기해도 상대를 멀리하고 하는 대화가 있고, 상대를 가까이 대하며 하는 대화가 있다.

이와 같이 성자주님 앞에도 본인이 생각하기에 따라서 ‘기도’냐, ‘대화’냐 갈리게 된다.

3. 하나님께 기도하면 어떻게 기도를 들으시고, 어떻게 응답하시고, 어떻게 이루어 주시겠느냐.

이것을 알면, 기도하면 하나님이 주실 것을 알고 기도하게 된다.

 

4. 사람끼리도 자기가 원하는 것을 상대에게 진지하게 말하면, 상대가 감동을 받으면 그 말을 받아들인다.

 그러면 자기 마음이 상대의 마음에 가서 그가 자기 몸이 되어 행해 준다.


5. 하나님도 성령님도 성자주님도 우리가 간절히 말하고 기도했을 때 감동받으시면, 그 말을 받아들여 행해 주신다.

고로 기도는 합당하게 간절히 해야 된다.

6.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주님은 기도를 들으시고 수많은 사역자를 쓰고 행하신다.

① 어느 때는 기도한 당사자의 마음에 감동을 주어 담대히 행하게 하여 기도한 것이 이루어지게 하신다.

② 어느 때는 만물과 각종 사람들을 총동원하여 기도한 것이 이루어지게 하신다.

 

7. 기도하여 하나님이 해 준다고 응답하셨어도 ‘때’가 돼야 해 주신다. 합당한 때에 받아야 제대로 쓰기 때문이다.

겨울에 아이가 얼음과자를 사 달라고 간절히 간구하면, 엄마가 대답하고 추운 겨울이 지나 여름이 되면 사 준다.

 

8. 이와 같이 하나님도 해 준다고 응답하셨어도 ‘때’에 맞게 주시어 다른 자들이 뺏어 가지 못하게 해 주신다. ‘귀히 쓸 때’를 맞춰 주신다.

 

 

[오늘의 기도] 사랑하는 주님, 주께 감동드리는 대화의 기도를 하길 원합니다 아멘.

 

 

 

 

jmsjmscgm@gmail.com
기독교복음선교회

 

 

 

연관글 보기 - '기도'는 '삼위와의 경건한 대화'이며 '사랑의 대화'다​ 

 

번호 제목 날짜
1202 ‘과거에 하나님이 해 주신 것을 잊지 않는 자’는 ‘영적인 자’가 된다 2019.01.21
1201 알아야, 하늘도 땅도 능력을 행할 수가 있다 2019.01.19
1200 ‘어떻게 살지, 어떻게 할지에 대한 문제’는 ‘계산’하면 분별된다 2019.01.18
1199 쓰는 만큼 유익이다 2019.01.17
1198 ‘성령의 역사, 성령의 감동, 성령의 마음’을 배워라 2019.01.16
1197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 주를 진정으로 사랑하면, 능히 행한다 2019.01.15
1196 ‘하고자 하는 자’가 완전하게 행한다 ’세심한 자‘가 완전하게 행한다 2019.01.14
1195 ‘아는 자’는 행해서 얻는다 2019.01.12
1194 지금이 중하니 ‘지금 잘하기’다 2019.01.11
1193 ‘온전한 생각’을 하고 살 때 ‘신의 생각’이 되는 것이다 2019.01.1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