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slash
  • 감동의 사람 정명석 선생
  • slash
  • 내가 만난 정명석 선생

 



부모님께 전화 자주 하세요?

 

"안녕하세요. 제가 20대 시절에 정명석 선생님을 가까이에서 모실 때가 있었습니다.

 

선생님께서 어느날 저에게 "부모님은 잘 계셔?"라고 물어보셨어요.

저는 당황해서 "바다에서 김농사 짓고 살고 계십니다."라고 말씀드렸죠.

선생님은 "전화는 자주 해?"라고 또 물어보셨어요.

그래서 "전화 자주 안합니다."라고 했습니다.

 

선생님께서 "부모님에게 자주 전화드리고, 자주 보고 싶다고 해라.
부모님께 키워주셔서 감사하다고 하고"라고 하셨어요.

그 후부터 자주 부모님께 전화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아버지께 조금이라도 경제생활을 해보니 어렵고 힘든데
저를 키워주시느라 많이 고생하셨다며 감사하다고 말씀드렸어요.

저의 그런 이야기에 아버지는 매우 흡족해 하셨습니다.

 

어느날 선생님과 옥천 시장에서 장을 보게 되었는데,

선생님께서 어머니 사다드린다고 붕어빵과 호떡을 사셨어요.

저는 그 순수한 선생님의 모습에 감동을 받았어요.

선생님의 어머니도 붕어빵을 보시더니만 너무 좋아하시더라고요.

선생님은 늘 그렇게 부모님과 어려운 제자들을 챙기셨습니다.


부모님께 평소에 조그만 것이라도 잊지 않고 사드리는 모습, 항상 효도하는 선생님의 그 모습이 좋았습니다.
선생님의 삶처럼 효도라는 것이 비싸고 큰 것을 드리지 않아도 늘 생각하고 위해주며,

지금까지 키워주신 것에 감사하다는 따뜻한  말 한마디라도 전하는 것임을 알았습니다.


그때 당시 전 20대라 철이 없어서, 스스로는 절대 그런 고백을 못했을 겁니다.

지금까지도 부모님께 고맙다고 말씀드린 것이 잘했다고 생각합니다.

​삶으로 효도의 본을 보여주신 선생님께 감사드립니다.

 

 

번호 제목 날짜
7 부모님께 전화 자주 하세요? 2018.02.13
6 내가 만난 정명석 선생- 월남전 편 2018.01.22
5 말씀을 들으면서 일어난 기적의 행진 2015.10.07
4 기적적으로 죽음에서 살았습니다 2015.07.08
3 "걱정하지 말아라" 2015.05.25
2 말씀을 순종하여 미리 암을 발견하다 2015.05.05
1 마음도 몸도 치유하신 하나님 2015.04.11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