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slash
  • 감동의 사람 정명석 선생
  • slash
  • 인생의 여정
정명석선생님

1945년 3월 16일 새벽, 충남 금산의 월명동에서 6남 1녀 중 3남으로 태어났다.
11세 부터 성자주님의 음성을 듣기 시작했다.
지독한 가난으로 삶의 의미를 찾으며 15세 부터 집 근처 채광굴에서 기도했다.
주경야독으로 낮에는 부모님을 도와 농사일을, 밤에는 성경을 읽으며 기도했다.
오랜 기도 끝에 드디어 주님을 만났다. 열렬한 사랑에 빠졌다.

1966년 입대 후 두 차례 베트남전에 자원으로 참전했다.
죽음의 전쟁터 속에서 생명의 가치를 절절히 깨달았다.
적을 향해 단 한 번의 총도 쏘지 않았다.
그들도 부모 형제가 애가 타게 기다리는 귀한 생명이었다.
생포해서 기도도 해주었다. 38개월의 군복무를 마치고 훈장을 받았다.

참전으로 받은 포상금은, 고향 땅 석막교회를 건축하는데 모두 바쳤다.
군 전역 후에는 더욱 기도와 전도생활에 전력했다.
성자와 함께 천국과 지옥, 영의 세계를 다녔다. 영혼의 가치를 깨달았다.

금산과 진산, 대전, 전주, 서울 등을 돌며
거지들을 찾아 봉사하고 아픈 사람들에게 기도해주며 전도했다.
때로는 차비가 없어 수십 리를 걸어 다녔다.

근본의 말씀을 깨닫기 위해 40일 금식하고 70일을 절식하며 몸부림으로 기도했다.
하나님의 슬픈 한과 심정을 깨닫고 수 십일을 울었다.
한여름 대둔산으로 올라 기도를 시작하면, 한 겨울 눈사람이 되기까지 기도했다.
‘선생의 선생을 가르치는 선생이 되어라’는 음성을 들었다.

배고프고 고되고 힘든 시간이기도 했다. 하산해서 방황할 때도 있었다.
그때 성자주님이 나타나 이별을 만류했다.
회심의 눈물을 흘리며 다시 산에 올랐다.
일 년에 만 명도 넘게 전도하여 교회로 보냈다.
천 번 이상 읽은 여러 권의 성경들이 너덜 해졌다.

1975년 주님으로부터 사명을 받았다.
충격으로 수십 일을 말을 못했다.
그로부터 3년, 성자로부터 배웠던 모든 말씀을 글과 그림으로 정리했다.

1978년 5월 말, 주님이 때가 되었다고 하셨다.
고향을 떠나기 직전에 어머니께 축복의 기도를 받았다.
목 뒤로 어머니의 눈물이 떨어져 흘러내렸다. 뜨겁고 뜨거웠다.
주님은 앞으로의 고생길을 암시하며 말씀하셨다.
“칼이 네 가슴을 찌르듯 하리라”
상경 후 ‘하나님의 시대의 말씀’으로 선교를 시작했다.
처음엔 1평 남짓한 방에서 옹기종기 모여 말씀을 전했으나
10여년 만에 2만 명의 젊은 영혼들이 선생을 따랐다.

지금도 정명석 선생은 매일 이른 새벽을 깨워
하루 7시간여를 무릎으로 기도하고 있다.
또한 하나님이 주시는 시대의 말씀을 받아 지금까지 수 만 편의 설교를 썼다.
세계 수많은 제자들 한 명 한 명을, 하나님의 사랑으로 혼신을 다해 지도하고 있다.
오직 모든 영혼이 구원을 받아 하나님과 인간이 사랑으로 일체(一體)되는
인간 창조의 뜻을 이 땅에 실현하기 위하여.

그는 어떤 리더인가?

기도하는 지도자

기도

정명석 선생은, 기도의 사람입니다.
하나님을 알면서부터 매일 이른 새벽을 깨워
무릎으로 수 시간을 기도했습니다.

세계와 민족, 사회와 정치를 위해
고통받고 상처받은 자들의 회복을 위해
악과 죄로 탄식하는 영혼의 구원을 위해
눈물로 간구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묵시를 증거하는 사람

증거

정명석 선생은 이 시대를 향한 하나님의
생생한 묵시를 증거해왔습니다.
종말과 영생 등 비현실적, 비사회적인 가르침을 타파하고
신앙과 생활의 균형을 강조하면서
인적과 내면이 성장하는 이타적인 행복을 깨우쳐 왔습니다.

선생의 깊이로운 통찰의 메시지는
진리를 알고자 하는 영혼들에게 하나님의 참뜻을 알게 함으로
전인적 변화를 이루는 씨앗이 되어 왔습니다.

소통하는 지도자

소통

선생은 소통의 사람입니다.
세계 수만 성도의 수장이지만 남녀노소, 인종의 구분과 차별 없이
한 명 한 명과 소통하는 것을 우선시하며 실천해왔습니다.

선생 자신을 비워
사람들의 애로사항에 늘 귀 기울이며
가난한 자, 상처받은 자 , 짓눌린 자들의 애환을 찾아 해결해 왔습니다.
세계 수만 명의 리더이지만
선생 이름의 명의로 된 재산도 건물도 없습니다.

하나님과 깊은 소통을 해왔기에
하나님의 인간을 향한 지극한 사랑을 담아 한 명 한 명을 소중하고 가치롭게 대해온
진정성의 리더입니다.